홈 로그인 회원가입 오시는길 예배안내 마이페이지


홈 > 교회소식들 > 중보기도실

제목 사랑과 선(善)의 바다이신 주님
작성자 관리자
 
 

 
 사랑하올 주님.
 오늘 저는 빈센트 반 고흐가 한 말을 생각합니다.
 [바다에 썰물과 밀물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바다는 바다다]
 
 당신은 바다십니다. 비록 제 감정에 많은 오르막 내리막이 있고,
 제 속에서 일어나는 엎치락뒤치락도 만만치 않을 때가 자주 있습니다만,
 그래도 당신은 언제나 동일하십니다.
 
 이제와 항상 영원히 당신이 동일하심은 바위와 같음이 아니라
 성실한 연인의 같음입니다.
 
 당신 사랑 안에서 제가 태어났고 당신 사랑으로 제가 이렇게 살아있으며
 당신 사랑으로 마침내 저는 돌아갈 것입니다.
 
 살다보면, 슬픈 날도 있고 기쁜 날도 있고,
 죄의식을 느낄 때도 있고 고마움을 느낄 때도 있고,
 실패할 수도 있고 성공할 수도 있습니다만,
 그러나 그 모든 것을 당신의 한결같은 사랑이 품어 안고 있나이다.
 
 당신의 그 사랑을 의심하는 것,
 당신의 사랑이 미치지 못하는 곳에 제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
 당신 사랑의 치유하는 빛을 스스로 등지려 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제가 감당해야 할 유일한 유혹입니다.
 
 이 유혹에 넘어가서 그렇게 하는 것은
 저 자신을 절망의 어둠 속으로 밀어 넣는 일이지요.
 
 오 사랑과 선(善)의 바다이신 주님.
 저로 하여금 일상 속에서 겪는 크고 작은 바람들을
 너무 겁내지 않도록 도와주십시오.
 
 바다에 썰물과 밀물이 있지만
 그래도 바다는 바다임을 잊지 말게 하옵소서.
 -헨리 나우웬-
 
 (월간 풍경소리 94권에서)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

번호 제목 작성자
297 내가 바라는 것 관리자
296 기도 3 관리자
295 본회퍼의 기도 2 관리자
294 디이트리히 본회퍼의 기도 1 관리자
293 영광을 되비칠 수 있기를 구합니다 관리자
292 당신의 평안 속에 관리자
291 너그러운 사람 관리자
290 평화의 왕이시여 오소서 관리자
289 비둘기 같은 순결로 관리자
288 사랑과 선(善)의 바다이신 주님 관리자
  1   2   3   4   5   6   7   8   9   10